생활·문화

도시 한가운데 4차원 공간이? 희한한 ‘구글 스트리트 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60도 촬영 가능한 11개의 특수카메라 렌즈로 세계 각국 길거리를 안방에서 볼 수 있는 ‘구글 스트리트 뷰(Google Street View)’.

식당 간판, 버스정류장, 교통표지판은 물론 주변 풍경까지 정밀하게 보여줘 여행 초보들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구글 스트리트 뷰’가 아방가르드 미술을 연상시키는 예술작품으로도 변신가능하다면 어떨까?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이탈리아 아티스트 에밀리오 바바렐라가 재탄생시킨 기묘한 구글 스트리트 뷰 이미지들을 공개했다.



바바렐라의 구글 3부작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주제인 ‘Report A Problem’에 해당하는 이 작품은 총 100개의 변형된 스트리트 뷰 이미지들로 구성돼있다. 갑자기 도시 중간에 4차원 공간이 나타나고 부조화된 색채로 도시가 이분화 되는 등 상당히 난해하면서도 한편으로 아름다운 것이 특징이다.

바바렐라는 이에 대해 “인간과 힘 그리고 테크놀로지의 문제를 연관시키고자 한 것”이라며 “모두가 안정적이고 신뢰하는 구글의 숨겨진 오류를 스트리트 뷰를 통해 은유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작품들은 바바렐라의 공식홈페이지(http://emiliovavarella.com/)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사진=http://emiliovavarella.com/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