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침(金鍼) 수백 개가 한국 60대女 무릎 속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릎 속에 수백 개의 바늘이 흩어져있는 엑스레이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미국 온라인 과학매체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임상 의료분야 국제 학술지인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에 게재된 것으로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65세 한국 여성의 무릎을 촬영한 것이다.



이 여성은 평소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으로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퇴행성관절염을 앓아 항 염증성 치료제 등의 약물요법을 받아왔다. 그런데 큰 효과가 없자 침술요법 쪽으로 치료방식을 바꿨다.

저널은 그녀가 여러 침술 치료 중 ‘금침(金鍼) 요법’을 받았다고 전한다. 이는 얇은 순금을 1cm 미만의 길이로 등분한 뒤 통증 부위에 주입하는 치료법으로 침이 몸속에서 해당 부위에 지속적인 자극을 줘 치료 효과를 높인다는 것이 시술자들의 주장이다.

즉 통증 완화를 위해 계속 침을 주입하다보니 어느 새 개수가 수백 개가 넘었고 이것이 고스란히 무릎 속에 남게 된 것이다. 문제는 해당 요법이 오히려 무릎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유발한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데 있다.

미국 보스턴대학 방사선과 알리 게르마지 교수는 몸속에 이물질이 남아있는 경우, 염증 악화와 2차 감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무척 위험하다고 주장한다.

그는 “신체는 이물질이 들어오면 이를 제거하려는 방어 작용을 수행하기에 해당 과정에서 염증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침들이 몸속을 돌아다니면서 동맥과 같은 중요 부위를 손상시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금침요법은 이런 부작용이 심해 전문 침시술사는 잘 사용하지 않으며 한방병원에서도 권장하지 않는다. 실제로 최근 국내에서는 금침요법이 만병통치술이라 광고하는 무자격자들에게 엉터리 치료를 받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피해사례가 접수된 바 있다.

사진=라이브사이언스닷컴·뉴잉글랜드 의학 저널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