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7주나 ‘벌떡’ 서있는 ‘남성’ 가진男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상 서있는 ‘남성’때문에 고통을 앓던 청년이 새 삶(?)을 살게됐다.

최근 아일랜드 언론은 더블린 톨라트 병원에 입원했던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22세 청년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청년은 산악 바이크를 즐기다 넘어져 항상 ‘남성’이 서있는 이상증세를 겪었다.

이 증세가 무려 5주나 지속돼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자 결국 청년은 병원을 찾았고 2주 간의 치료 끝에야 ‘남성’이 고개를 숙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치의 로난 브라운 박사는 “청년이 7주 동안이나 ‘지속발기증’을 겪었으며 치료 후 상태는 양호하다” 면서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환자와 우리 모두 만족한 결과를 얻게됐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