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벵거는 실패 전문가” 무리뉴 독설에 英 팬들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가 실패를 두려워한다고? 벵거는 실패 전문가다.”

최근 언론을 통해 연이어 맨시티의 페예그리니 감독과 설전을 벌였던 첼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EPL 컴백 후 원만한 관계를 이어오던 벵거 감독에게 ‘실패 전문가(Specialist in failure)’라는 강도 높은 독설을 날려 영국 현지 팬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이번 그의 발언은 첼시 감독으로 돌아온 뒤부터 수차례 벵거 감독을 치켜세우는 발언을 했던 무리뉴 감독임을 감안하면 더욱 놀라움으로 다가온다. 무리뉴 감독은 첼시 감독 복귀 전, ‘퍼거슨 전 감독이 떠났지만 EPL엔 여전히 벵거가 있다’라거나, 최근 벵거 감독의 재계약에 관해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했다고 해도 벵거는 최고의 감독이며 재계약할 자격이 있다”라는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그럼 이번 그의 발언은 어떤 과정에서 나온 것일까. 이번 그의 발언을 보도한 데일리메일의 기사에 의하면 그 발단은 최근 주춤한 모습을 보이는 아스널에 대해 무리뉴 감독이 “이번 시즌에도 아스널이 우승을 하지 못한다면, 더 이상 변명거리가 없을 것이다. 그들의 감독은 8년간 팀을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한 것에서 시작됐다.

벵거 감독은 이 코멘트에 대해 직접 반응하는 대신, 최근 첼시가 EPL 위에 올라섰음에도 수차례 무리뉴 감독이 ‘첼시는 우승을 노리지 않는다. 4위가 목표다’라는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그것은 (우승) 실패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다.”라고 답한 바 있다.

무리뉴 감독의 ‘실패 전문가’라는 발언은 위 발언을 들은 무리뉴 감독의 반응에서 나왔다. 무리뉴 감독은 “내가 실패를 두려워한다고? 벵거는 실패 전문가다. 내가 아니다. 만일 누가 그의 말이 맞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내가 실패를 별로 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이어 “실제로 그는 실패의 전문가다, 8년동안 트로피가 없는 것은 실패이기 때문이다. 만일 내가 첼시에서 그랬다면, 내가 직접 떠나고 런던에 돌아오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나는 축구에서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장에서 해당 기사를 기재한 데일리메일의 기자는 “수년동안 가져본 기자회견 중 가장 감정적으로 격한 기자회견이었다”는 코멘트를 남겼으며, 이 인터뷰가 게재된 직후, 현지 매체 웹사이트 상에 약 1,000건의 댓글이 달리며 벵거 감독 또는 아스널의 팬들과 무리뉴 감독, 첼시의 팬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을 통해 팬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무례한 발언이다”라거나 “무리뉴 감독의 말도 일리가 있지만, 벵거 감독은 무리뉴에겐 없는 클래스가 있다”, “만약 무리뉴 감독과 같은 기간 같은 돈을 쓰고도 벵거가 실패했다면, 그걸 실패라고 해야할 것”이라는 등 무리뉴 감독의 발언이 다소 심했다는 반응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