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이별이 싫었나?” 키스하다 거북에 입술 물려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무리 사랑스러워도 거북이와의 키스는 위험하다? 이를 적나라하게(?) 증명해주는 사진이 공개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중국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 웨이보 닷컴에는 평소 보기드문 광경의 사진이 한 장 게재됐다. 젊은 남성의 입술을 물고 늘어진 거북이의 모습이 포착된 것.



보기만 해도 아파보이는 남성과 죽을 때까지 입술을 놓지 않을 것은 커다란 몸집의 거북이 보여주는 기묘한 광경은 흥미로우면서도 한편으로는 공포(?) 분위기를 연출한다.

사진 속에 숨겨진 사연은 이렇다. 중국 남동부 푸젠 성(Fujian)에 살고 있는 이 남성은 오랫동안 정들은 거북을 야생으로 다시 돌려보내주려던 참이었다. 마지막 인사로 거북이에게 이별 키스를 하려던 순간, 오랜 순간 쌓아온 그들의 우정은 산산조각 났다. 이 거북이는 강력한 턱으로 남성의 입술을 꽉 물어버린 것이다. 주위 사람들의 도움으로 간신히 거북이는 떨어졌지만 이 남성은 곧장 병원으로 향해야만 했다.

참고로 해당 사진은 현장에서 이를 지켜본 피해 남성의 친구가 ‘거북이와 함부로 키스하면 안 된다’라는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인터넷에 올린 것이다.

중국 상하이 데일리에 따르면, 이 거북이는 악명 높은 악어거북(Alligator Snapping Turtle)으로 밝혀졌다. 악어거북은 세계에서 가장 큰 담수 거북으로 생김새가 매우 터프하고 공격적인 성향이 강해 거북류의 공룡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특히 ‘턱 힘’이 매우 강한데 쉽게 손가락, (사진처럼) 입술이 물어 뜯겨지는 등 심각한 상처를 입을 수 있어 다룰 때 무척 조심해야한다.

사진=웨이보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