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내 아들 맞지?” 사자 부자(父子)의 ‘과격한(?) 상봉’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아들 맞지? 확실하지?” 언뜻 보면 이렇게 말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따뜻한 정(情)이 숨겨져 있는 사자 부자(父子)의 상봉 장면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미국 오리건 동물원 최대 맹수인 수컷 사자 ‘자와디 뭉구’와 자식들의 감동적인(?) 상봉 장면을 9일(현지시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자와디는 새끼 사자를 향해 ‘으르렁’ 거리며 인상을 쓰는 것 같다. 혹시 자기 자식이 맞는지 아닌지 확인하는 것 같지만 사실 이는 사자들끼리의 애정표현일 뿐이다.

하지만 동물원 측은 처음에 자와디가 자식들을 잘 알아볼 수 있을지 우려했었다. 짝짓기 후 6개월 간 다른 우리에 있던 자와디가 그 사이 성장한 자기 자식들을 못 알아보고 공격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사자 무리에서 우두머리 수사자는 ‘단 한 마리’며 이 리더는 다른 무리의 수사자를 공격해 집단을 가로챈 뒤 태어난 새끼사자들을 모조리 물어 죽이는 잔혹한 습성이 있다. 통계적으로 새끼사자의 25%가 우두머리 수사자들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데 아프리카 세렝게티 초원의 야성이 그대로 남아있는 무게 230㎏ 자와디가 자식을 못 알아볼 경우 초래될 비극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했다.

하지만 비극은 일어나지 않았다. 첫 만남에서 자와디는 6개월 만에 본 자식들을 다소 어색해했지만 곧 ‘카말리’, ‘자리카’, ‘안젤리아’(새끼 3명의 이름)를 모두 알아봤고 따뜻한 가족애를 드러냈다. 부인이자 자식들의 엄마인 ‘네카’와도 어색하지 않게 지내는 중이다.

동물원 수석 관리인 로라 라이너는 “자와디가 자식들을 알아보고 반갑게 다가가는 순간 마음이 놓였다. 서로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빨리 적응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모습은 동물원 측에 의해 동영상으로도 제작됐으며 유튜브 등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동영상 보러가기



동영상·사진=유튜브/Caters News Agency/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