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라면보다 7000배 매운 ‘괴물 칠리버거’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나 매우면…

최근 영국에서 5명에게 병원신세를 지게 한 ‘XXX 핫 칠리버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이 10일 보도했다.

‘영국에서 가장 매운 버거’라는 별명을 가진 이것은 석세스주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음식의 ‘특성’상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절대 맛볼 수 없다.

이 햄버거 소스는 매운 정도를 나타내는 스코빌 스케일(1912년 미국의 화학자 윌버 스코빌이 최초로 개발해 어떤 고추가 매운지를 판단 할 수 있는 기준으로 쓰이며, 스코빌 척도라고도 부른다)로 무려 920만 SHU(단위)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맵다’고 느끼는 핫소스의 수치는 500SHU, 국내에서 보편적으로 ‘매운 맛’이라 부르는 라면은 1320SHU인 것을 감안하면 7000배 가량 매운 셈이다.

이를 개발한 레스토랑 주인인 닉 갬바델라(55)는 ‘XXX 칠리버거’를 먹으러 오는 손님들에게 ‘버거를 먹은 뒤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은 구매자에게 있다’는 내용의 ‘각서’를 받고 있다.

실제로 이 각서에 사인을 한 뒤 과감하게 도전한 사람 중 5명이 곧장 병원에 실려 갔지만 어떤 법적 소송도 제기하지 않았다.



닉은 “매우 많은 사람들이 이 버거를 찾아온다”면서 “이것을 만든 나조차도 너무 매워서 감히 도전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남자는 햄버거의 아주 작은 조각을 삼켰을 뿐인데 곧장 병원으로 달려가야 했다. 위장에 구멍이 난 것 같았다”면서 “사람들에게 (매운 햄버거를) 주의하라고 경고하지만 그저 유쾌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초강력 칠리 버거’의 가격은 불과 3.9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7000원이다. 지금까지 이 버거에 도전한 사람은 3000명이지만, ‘무사히’ 한 그릇을 모두 비운 사람은 59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