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벽 같은 해일…일본 ‘쓰나미 미공개 영상’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으로부터 3년 전 오늘(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발생한 거대한 쓰나미(지진해일)가 일본 열도로 덮쳐오는 충격적인 영상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동북지방정비국의 진재전승관이 동일본 대지진 3주기를 맞아 홈페이지에 ‘벽 같은 해일이 다가온다’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고 현지 인터넷매체 로켓뉴스 24가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공개된 영상은 이와테현의 쿠지항과 노다마을에서 각각 촬영된 두 영상을 담고 있으며 해당 사이트에서 내려받아 볼 수 있다.

이중 충격적인 장면은 노다마을 모습. 해당 사이트에는 “노다마을에 지진해일이 덮쳐왔을 때의 영상으로, 쓰나미가 거슬러 올라오는 모습이나 그 파도를 카메라가 인지하고 덮쳐오는 파도의 모습을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 영상을 캡처한 일부 사진을 보면 마을로 덮쳐오는 지진해일의 모습은 제목 그대로 물로 만든 어마어마하게 거대한 벽처럼 보인다. 얼핏 보면 수평선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촬영자는 화면을 확대해 지진해일을 확인한 뒤 “도망치라!”라는 말과 함께 곧바로 철수한다.

이후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한 상태에서 영상은 계속되지만 쓰나미가 마을을 삼키며 점차 바다로 변하는 모습을 비추고 있다.

이 사이트는 이 영상을 공개한 이유로 다시는 쓰나미의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대처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일본 동북지방정비국 진재전승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