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지름신’ 강림할땐 ‘한 손가락 규칙’ 써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요기 삼아 들어간 상점에서 물건을 고르다가 그만 값이 비싸도 ‘지름신’을 이기지 못하고 사게 되는 이들을 위한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해외 언론에 소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의 한 금융 전문가가 고안한 소유욕을 억제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덴버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금융 전문가 킴 맥그리그는 자신이 고안한 ‘한 손가락 규칙’(One Finger Rule)으로 ‘지름신’을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규칙은 “우리 인간은 어떤 상품을 ‘손에 쥐게 되면’ 사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게 된다”는 한 심리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한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로스앤젤레스캠퍼스(UCLA) 연구팀이 25년에 걸쳐 시행한 이 연구는 인간이 지닌 ‘보유효과’에 대해 분석한 것이다. 보유효과는 어떤 상품과 같은 대상을 소유하거나 소유할 수 있다고 여기는 순간 그 대상에 대한 애착이 생겨 객관적인 가치 이상을 부여하게 되는 심리 현상을 말한다.



맥그리그는 이런 보유효과를 이용해 상품과 닿을 때 “손가락만 사용하면 ‘만져보고 싶다’는 욕구를 충족하면서도 ‘갖고 싶다’는 소유 의식은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예로 박물관에 방문한 서른 명의 아이들에게 동물을 만져볼 때 한 손가락만 사용하도록 요청한 결과 아이들은 자신들이 접한 동물을 사달라고 조르지 않고 그날 체험에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한편 일부 사람은 쇼핑할때 눈으로 보기만 해선 구매 여부를 정할 수 없고 그 물건을 쥐어보는 등의 ‘터치’를 해야 결정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러므로 어떤 물건을 살 때 ‘손가락’만 사용하면 지름신을 피하면서도 객관적인 판단이 가능할 지도 모른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