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화산섬에 ‘용암 언덕’ 확인…대폭발 가능성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신생 화산섬인 니시노섬(西之島)에서 ‘용암 언덕’이 확인됐다고 일본 NHK방송 등이 28일 보도했다. 이 용암 언덕이 추후 대규모 폭발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일본 오가사와라제도 치치섬에서 서쪽으로 약 130km에 있는 니시노섬은 지난해 11월 남동쪽 해저 분화 활동으로 새로 생긴 육지가 원래 섬과 합쳐진 이후에도 계속 확대하고 있다.

지난 26일 일본 해상 보안청이 항공 관측한 결과, 니시노섬에 있는 3곳의 분화구에서 연기가 올라오고 있으며 이 중 한 곳에서는 용암 등이 수분에 1회 정도 분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니시노섬의 동쪽 해변에서는 흘러나온 용암이 바닷물과 접촉해 하얀 수증기를 뿜고 있어 현재도 섬이 계속 확대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섬의 크기는 동서로 1550m, 남북으로 1350m, 면적은 도쿄돔의 약 30배인 1.39㎢로 분화 이전 섬의 약 7배로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관측으로 용암 언덕(마운드)이 새롭게 확인됐는데 높이는 약 10m, 지름은 약 90m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용암 언덕은 매우 위험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도카이대학 해양학부의 야마다 요시히코 교수는 “용암 언덕은 용암이 식어 굳은 것으로 분화구를 막는 형태로 작은 언덕이 된 것”이라면서 “이 상태가 유지되면 점점 마그마의 힘이 축적되므로 큰 폭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해상 보안청의 야지마 히로키 화산 조사원 역시 “여전히 활발한 분화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며 “폭발적인 분화가 일어날 우려가 있으므로 앞으로의 활동에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