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는 ‘둘’ 몸은 ‘하나’인 女샴쌍둥이 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는 둘이지만 몸은 한 개뿐인 여자 샴쌍둥이가 태어나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쌍둥이는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州) 소피파트 시 시그누스 제이케이 힌두 병원에서 지난 12일 아침 태어났다.

이 여자 쌍둥이 자매는 제왕절개 분만으로 태어났으며 출산 당시 무게는 3.17㎏ 평균 수준이었다. 두 개의 머리, 두 개의 목을 지녔지만 몸을 비롯한 신체기관은 오직 한 개뿐으로 모든 장기를 공유하고 있다.



산모인 우르밀라 샤라마(28)와 남편 수브하시(32)는 임신 초기 초음파 검사를 받을만한 경제적 여건이 되지 않아 출산 2주 전까지 쌍둥이의 모습을 모르고 있었다. 이미 딸이 있는 이들 부부는 제왕절개 분만 직전 검사를 통해 쌍둥이가 머리 둘이라는 것을 알았고 고민을 거듭했지만 소중한 생명을 포기할 수 없어 출산을 강행했다.

분만을 담당한 시크하 말릭 박사는 “현재 이 쌍둥이는 중환자실에 있으며 지속적으로 경과를 관찰 중”이라며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의료진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쌍둥이가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샴쌍둥이는 일란성 쌍둥이의 특이한 형태로 다수정란이 완전 분리되지 않고 불완전하게 나뉠 경우 발생한다. 통계적으로 신생아 5~10만 명 중 한 명 꼴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고로 샴쌍둥이의 샴(Siam)이라는 명칭은 과거 ‘태국’의 이름에서 유래한다. 지난 1811년 태국에서 가슴과 허리 부위가 붙은채 샴쌍둥이 형제가 처음 태어났기 때문이다.

사진=Sanjeev Ghangas/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