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만원 훔친 도둑, “나눠서 갚겠다” 각서 남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좀처럼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절도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도둑은 필요한 만큼만 돈을 훔쳐가면서 “나눠서 돈을 갚겠다.”는 각서(?)를 남겼다.

남미 아르헨티나의 지방도시 코르도바에서 최근에 발생한 사건이다.



록&소울이라는 클럽에 밤손님이 들었다. 주인은 다음 날 출근해 카운터의 현금을 확인하다가 돈이 모자라자 뒤늦게 피해사실을 알게 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업소를 구석구석 살폈지만 침입한 흔적은 없었다. 창문과 문은 잠겨있었다.

유령처럼 살짝 클럽에 들어간 도둑은 1만 아르헨티나 페소, 우리돈으로 약 136만원을 훔쳐갔다.

그러면서 도둑은 카운터에 약식 각서처럼 메모를 남겼다. “제발 부탁인데 사건을 경찰에 신고하지 말아달라. 훔쳐간 돈은 할부로 꼭 갚겠다.”

카운터에는 도둑이 가져가지 않은 돈이 더 있었다.

경찰은 “도둑이 필요한 만큼만 돈을 훔쳐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돈을 할부로 갚겠다는 약속을 남기는 등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많은 사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업소의 주인은 “도둑이 누군지 알 수 없어 사람을 탓할 수는 없지만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사건이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사진=우노엔트레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