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대기오염 심할수록 자폐증 아이 多”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뿐 아니라 이제는 프랑스 파리에서도 극심한 대기오염이 관측돼 우려가 더해지는 가운데, 오염된 공기가 자폐증 발병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시카고대학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대기오염이 심한 지역에서 사는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자폐증에 걸릴 확률은 공기가 깨끗한 지역에 사는 여성의 아이의 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기 오염과 자폐증의 연관관계는 여자아이보다 남자아이에게서 더 잘 찾아볼 수 있으며 일련의 과정은 아이가 태어나기 전 태아기 때부터 시작된다.

이러한 자폐증과 대기오염의 연관관계는 남자아이의 선천적인 성기 기형에 밀접한 영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를 이끈 시카고대학의 Andrey Rzhetsky 박사는 미국 내 1억 명에 가까운 사람들의 건강기록을 분석한 결과, 선천적 기형을 가진 남자아이들은 대부분 태아기 시절 환경독소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일부 환경독소에 매우 민감한 남자 태아가 오염된 환경에 노출될 경우 왜소음경 및 비정상적인 고환을 포함한 선천적 생식기 기형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기형율이 1% 높아질 때마다 미국 내 자폐증 발병률은 무려 283%, 지적장애 발생률은 94% 증가한다는 것.

일반적으로 남자 태아는 대기중에 포함된 독소성분, 납, 의약품이나 인공 물질에서 배출되는 독성 물질에 더 민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자폐증을 가진 남자 아이가 생식기 기형을 가질 확률은 6배에 달하며, 자폐증 발생 비중이 높은 지역에서는 대부분 지적 장애 발생률 역시 높다고 주장했다.

오염된 대기와 이에 포함된 환경 독소가 자폐증 및 지적장애 발병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전에도 발표된 바 있지만, 1억 명에 달하는 대규모 데이터를 토대로 한 ‘실질적인 입증’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자폐증은 유전적인 영향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다 최근 대기오염의 심각도가 점차 높아지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결과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시스템생물학 분야 권위지인 ‘PLoS 컴퓨셔널 바이올로지‘(PLoS Computational Biology)에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