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독도지킴국민행동본부, ‘통일 주민등록증 발급’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통일을 위해 독도지킴국민행동본부가 통일에 대한 실제적인 시나리오를 구상했다.

독도지킴국민행동본부(위원장 이찬석)는 정부가 주도하는 통일 준비위원회의 생산적인 활동을 위해 ‘통일주민등록증 발급’을 제안했다.

이번 제안은 통일 이후 사용할 통일주민등록증을 발급함으로써 통일에 대한 사회참여 분위기를 확산하고 통일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에 대한 필요 의식의 취지에서 고안됐다.

정부의 통일 준비위 정책발표에 대해 확고한 신념을 대외적으로 선포한다는 측면에서라도 올해 태어나는 아이들을 통일둥이로 명명하고 아이들에게 기념 통일주민등록증을 발급해야 한다는 것이 단체 측의 설명.

독도지킴국민행동본부에서는 통일주민등록증 발급 외에도 ▲남북통일지도자 양성기관설립 ▲미래 통일국민연합 결성 ▲대학 내 통일지도자학과 개설 ▲통일노래 작사작곡경진대회 개최 ▲통일창조기업육성 및 인증서 발행 ▲통일역사 기념관 조성 ▲세계남북평화통일올림픽 개최 ▲통일 주소 지정 등 통일의 기반을 조성하는 실제적인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또 ▲통일 국민 사인 비석 설치 ▲남북 수•출입청 개설 ▲온라인 물물교류장터 개설 ▲통일 시범마을 조성 ▲남북 이산가족 전화면회소 설치 ▲남북이산가족 납골묘 조성 ▲남북자유도시 조성 ▲중소기업 기술 전수단 파견 ▲평양에서의 중소기업 박람회 개최 ▲남북 기업 제품 박람회 개최 ▲통일의 벽 조성 공모전 등을 실천할 것을 주장했다.

독도지킴국민행동본부 이찬석 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통일 의지가 대외적으로 알려지고 세계 모든 국가가 남북통일에 관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어야 한다”며 “외국인에게도 통일명예시민증을 발급하여 통일이 인류역사에 얼마나 큰 이익을 안겨주는지 연구하고 홍보도 하게 해야 한다”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