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바다의 유니콘’ 일각고래 ‘뿔’에 얽힌 비밀 풀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의 유니콘’으로 불리는 일각고래의 엄니(Tusk), 이른바 뿔에 관한 수수께끼가 마침내 풀렸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미국 하버드 치의학전문대학원의 마틴 느위아 박사팀은 일각고래의 머리에서 돌출된 뿔 모양의 나선형 엄니가 실제로는 커다란 센서 역할을 한다고 국제 해부학 저널인 ‘해부학기록’(The Anatomical Record) 최신호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개 수컷에만 발견되며 길이 2.6m까지 자라는 엄니가 해수 염분의 농도를 감지해 먹이를 찾거나 잠잘 곳을 찾을 수 있으며 짝짓기 시기가 되면 암컷들을 찾을 수 있는 네비게이션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느위아 박사에 따르면 일각고래의 엄니 표면에 분산된 다공성의 상아질 미세관들을 통해 해수가 내부 치수 세포까지 연결된다.

치수 세포는 치강 속에 가득 차 있는 부드럽고 연한 조직으로 이를 통해 일각고래는 해수 염분의 농도를 감지함으로써 먹이를 찾는 것 뿐만 아니라 짝짓기까지 바다 환경에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도움을 얻는다.

또한 연구팀은 실제 실험을 통해서 일각고래의 엄니가 해수의 염분 농도에 따라 심박동수의 변화에 현저한 영향을 미치는 것도 확인했다.

한편 일각고래는 몸길이 4~5m, 몸무게 0.8~1.6톤에 달하는 중형 고래로 전 세계에 5만~8만 마리가 분포하며 대부분 북극과 인접한 캐나다 북부에 서식한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등급표에는 위기근접(NT) 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