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결혼해줘” 프러포즈하는 ‘로맨틱 개미’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와 결혼해줄래?” 아름다운 숲 속에서 사랑의 세레나데를 선사하는 남성과 이를 다소곳이 바라보는 여성의 모습은 여느 연인과 다를 바 없지만 주인공이 사람이 아닌 ‘개미’라면 어떨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멋진 배경 속에서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는 ‘개미 커플’들의 달달한 모습을 2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붉은 노을빛이 맴도는 숲 속 한 쪽에 선 개미 남녀, 남자 개미는 그동안 품어왔던 순정을 여자 개미에게 고백하며 소중한 산딸기(?)를 건넨다. 앞과 뒤에서는 각각 거미와 다른 개미가 이를 지켜보며 새로운 사랑의 탄생을 축복한다.

이외에도 고풍스러운 다리 위에서 키스를 나누는 개미 커플, 녹색 잎사귀 밑에서 사랑을 속삭이는 개미 커플 등 마치 판타지 영화 속에 나올법한 사진들을 보면 어떻게 이런 장면을 찍을 수 있었는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해당 작품을 만든 이는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 사진작가 이리나 코조로그다. 그녀는 땅바닥에서 달콤한 꿀을 이고 가는 개미들의 모습을 관찰하다 문득 이런 방식으로 사진을 찍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발상을 했다.

그녀가 밝힌 사진 촬영법은 다음과 같다. 개미 몇 마리를 정밀 촬영한 뒤 컴퓨터 작업을 통해 다른 배경과 합성시키는 것. 벌써 3년째 해당 작업을 해온 이리나의 솜씨는 여느 그래픽 전문가 못지않다.

이리나는 “개미는 신비한 생명체로 현재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 모델”이라며 “이들과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동화 속 세상을 연출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Caters News Agency/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