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워싱턴州 공포의 산사태… 구조작업 난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워싱턴주(州) 시애틀시 북부에 위치한 스노호미스(Snohomish) 카운티 지역에서 22일 오후(아래 현지시간) 갑작스러운 대형 산사태가 발생하여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8명 이상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 산사태로 인한 실종자 수가 18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으나 추가 산사태 위험 등으로 구조작업에 난항을 보이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3일, 일제히 보도했다.



미 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전날 오후에 발생한 이 산사태로 인해 진흙과 나무, 바위가 뒤섞인 토사가 흘러내리면서 순식간에 가옥 30여 채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밀려든 토사들은 인근 도로까지 범람하며 주변에 있던 승용차들까지 덮쳤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산사태는 최근 이 지역에 계속된 폭우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구조 작업에 나선 현지 구조원들은 토사의 깊이가 약 5m에 달해 추가 붕괴 위험 등으로 매몰된 현장 접근이 힘들다고 말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밀려든 토사의 깊이가 18m에 달한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또한, 구조에 나선 대원들은 토사가 덮인 현장에서 매몰된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구조해 달라는 목소리를 들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현지 구조대는 우선 헬기들을 동원해 진흙으로 뒤덮인 광활한 피해 지역 일대를 수색하면서 자력으로 탈출한 사람이 있는지 등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산사태가 발생한 지역 근처에 거주하는 1,500명 이상의 주민들이 추가 붕괴 위험 등을 대비해 안전한 지역으로 피신 중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산사태로 인해 완파된 가옥 모습 (워싱턴주 경찰국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