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년男, 벌거벗은 마네킹과 길거리에 누워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일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중국 청두시의 길거리 한복판에 한 괴짜 남성이 벌거벗은 마네킹과 나타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 남성은 벌거벗은 여자 마네킹과 함께 작은 베개를 깐 바닥에 ‘야릇한’ 자세로 누워 있다 일어나기를 반복해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대로변 뿐만 아니라 공원이나 지하철 입구, 버스정류장 등 사람들이 많은 장소 수 곳을 돌아다니며 같은 행동을 반복했고, 몰려든 구경꾼 중에는 어린 초등학생도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매년 3월 셋째 주 금요일(올해는 3월 21일)인 세계 수면의 날에 맞춰 건강한 수면을 하자는 취지로 이 같은 행위예술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벌거벗은 마네킹과 길바닥에 누운 이 남성의 옆에는 ‘세계 수면의 날’이라고 써있는 흰색 칠판이 서 있어 그의 ‘취지’를 엿볼 수 있게 했다.



현재 건강 안마 시술소를 운영하고 있는 이 남성은 “평소 많은 손님들이 잠을 잘 이루지 못해 밤을 샌다는 하소연을 많이 한다”면서 “세계 수면의 날을 기념해 모두가 건강한 수면에 관심을 갖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행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왜 건강한 수면에 벌거벗은 여자 마네킹이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이 행위예술의 정확한 목적을 이해할 수 없다” 등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