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자처럼 거대…‘성인 여성’ 만큼 큰 견공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사자처럼 거대한 몸집을 지닌 견공이 공개돼 화제다.

22일 한 해외 매체에 따르면 거대한 몸집을 지닌 견공 한 마리가 미국 소셜사이트 래딧닷컴 등을 통해 공개돼 크게 주목받고 있다.

이 사진은 이 사이트에서만 400만 명이 넘는 사용자가 봤으며 트위터 등을 통해서도 빠르게 확산 중이다.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 견공은 독일 견종 레온베르거 수컷으로 이름은 ‘심바’라고 이 사진을 처음 게시한 사용자(아이디: Quana_Cumbersnatch)는 밝히고 있다.

한국애견연맹에 기록된 자료에 따르면 레온베르거의 크기(키)는 수컷이 72~80cm, 암컷이 65~75cm다.

하지만 사진 게시자는 심바와 함께 있던 여성의 키가 5피트 2인치(약 158cm) 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심바의 덩치가 일반적인 크기를 넘어선 것으로 짐작된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은 “귀엽다” “라이온킹 심바구나” “테디베어 같은 귀여운 곰이다” “안아보고 싶다” 등의 호응을 보였지만 또 다른 이들은 “여성이 상대적으로 작아서 개가 커보이는 것” “이렇게 커질 수 있나?”라고 그 크기를 두고 미심쩍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임구르/래딧닷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