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유통기한의 오해와 진실…아이스크림 보관 기간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식품에는 ‘유통기한’이 있다.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의 유통기한은 식품이 최상의 맛을 낼 수 있는 기한을 뜻한다. 하지만 일부 채소 등 식품에는 특별한 유통기한이 없을 뿐 아니라 보관 방법에 따라 유통기한이 고무줄처럼 늘었다줄었다 할 수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전문가의 조언과 설명을 인용해 유통기한과 식품의 관계, 식품별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유통기한 등을 소개했다.

▲토마토

토마토는 완숙의 상태에서 1~2주가 지나면 표면이 쭈글쭈글해지고 물러져서 씹어먹기가 힘들어진다. 하지만 다른 야채들과 달리 토마토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달콤해지는 특징이 있다. 잘랐을 때 속 색깔이 변질돼 있어도 먹는데는 크게 지장이 없다. 다만 물러지는 것을 방지하려면 식용 알코올에 담갔다 꺼내주면 좋다.

▲아이스크림

비록 냉동상태로 보관하지만 아이스크림의 유통기한은 의외로 짧은 편이다. 이유는 고지방성분 때문. 유지방이 많은 걸죽한 더블크림은 절대 ‘완벽하게’ 얼지 않는다. 때문에 시간이 갈수록 신선도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3개월 이내에 먹어야 한다.

▲계란

마트에서 산 계란이 수확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선한 것이라고 가정할 때,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유통기한을 3주 정도로 본다. 하지만 찜찜한 느낌이 있다면 물을 이용해 실험해봐도 좋다. 깨끗한 물을 담은 컵에 깨뜨리지 않은 계란을 통째로 넣어봤을 때 계란이 물에 동동 뜬다면 신선도가 떨어졌다는 증거다. 껍질의 미세한 구멍을 통해 공기가 내부로 가득 들어찼고 수분이 증발했다는 뜻이기 때문. 반면 계란이 가라앉는다면 신선하다는 뜻이니 먹어도 문제가 없다.

▲쇠고기

요리를 하기 전에 특별한 풍미가 나도록 며칠 걸어 둔 쇠고기는 5주 이내에 섭취했을 때 가장 신선하다. 요리에 쓸 때에도 5주 이내의 쇠고기를 쓰면 음식맛을 더욱 풍부하게 해준다. 또 유통기한이 며칠 지난 것은 맛이 조금 떨어질 수는 있지만 먹어서 해가 되지는 않는다.

먹기 전 작은 반점들이 생긴 소고기도 간단한 작업을 거치면 먹을 수 있다. 깨끗한 천에 와인 식초를 묻히고 이를 이용해 고기의 겉면을 닦아주면 세균이 제거된다. 이후 고열에 조리하면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고기도 세균없이 먹을 수 있다.



▲닭고기

닭고기는 생선과 달리 부패가 빨리 진행된다. 때문에 일부 식품들처럼 유통기한이 하루이틀 정도 지난 후에 먹는 것은 금물이다. 특히 닭은 도축과정 중 털을 뽑는 방식에 따라 신선도가 달라진다. 일반적으로 뜨거운 물에 담근 뒤 닭털을 뽑는 기계에 넣고 털을 제거하는데, 이때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때문에 뜨거운 물이 아닌 닭털 제거용 왁스 등을 이용해 도축한 닭고기가 더 오래 신선도를 유지한다.

/나우뉴스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