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강간범 “내가 미남인 게 죄”… 무죄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간, 차량 절도, 불법 무기 소지죄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미국 남성이 “자신이 미남인 것이 죄라면 죄일 뿐”이라고 황당한 변명을 주장하며 다시 무죄를 주장했다고 미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 조지아주(州)에 거주하는 데리어스 매디스는 지난 2011년 약국 근처에서 한 여성을 권총으로 위협한 다음 카드와 현금 등을 강탈하고 여성의 차로 납치한 다음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9월에 개최된 재판에서 당시 성폭행을 한 적이 없으며 여성이 자신의 얼굴에 반하여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당시 4일간 진행된 재판에서 배심원들은 11대 1로 매디스의 유죄를 인정했으나, 재판장은 불일치를 이유로 재심을 결정했다.

지난 19일, 조지아주 법원에서 다시 속개된 재판에서 당시 성폭행을 당한 여성은 다시 재판에 출석해 “당시 매디스가 총으로 위협했으며 지갑과 차 열쇠를 다 주고 그냥 가게 해달라고 애원했지만, 그가 납치 후 성폭행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매디스와 그의 변호인 측은 “당시 총으로 위협한 적도 없으며 이 여성에게 매디스가 마약 성분 약을 권하자 이 여성이 사겠다고 하면서 매디스의 호남형 얼굴에 호감을 보여 합의하에 성관계를 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 여성은 매디스에게 전화번호까지 주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피해를 당한 이 여성은 “전화번호는 공포에 질려 준 것”이라면서 “강제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거듭 주장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재판은 앞으로도 몇 번 더 열릴 예정이라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사진= 법정에서 뒤를 바라보는 매디스 (현지 언론, kirotv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