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 벌써 ‘영화 제작’ 움직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논스톱(리암 니슨) 한장면
영화 논스톱(리암 니슨) 한장면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 사건이 여전히 안개 속을 헤매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벌써부터 이를 소재로 한 영화를 제작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7일자 보도에 따르면, 할리우드에서는 이 비극적인 참사를 영화화하려는 제작사들이 속속 관심을 표현하고 있다.

사건이 종결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조사 자체가 난항을 겪고 있는 시점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영화 제작 가능성을 밝힌 스튜디오는 아직 없다.

하지만 한 영화 제작 관계자는 할리우드 리포터와 한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을 소재로 한 프로젝트가 적어도 50건에 달한다”고 귀띔해 영화계의 관심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실종된 말레이시아 항공기를 소재로 한 영화에 대한 업계의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지만, 실제로 이 영화가 관객들을 만나게 될 시점은 매우 불투명하다.

미국에서 2011년 911테러가 발생한 뒤, 이것을 소재로 한 메이저 영화 ‘월드 트레이드 센터’(올리버 스톤 감독)는 5년이 흐른 2006년에 개봉한 바 있다. 끔찍한 대참사를 돈벌이에 이용하려 한다는 희생자 유가족 및 여론을 고려한 탓이다.

현재는 지난 해 4월 발생한 미국 보스톤 마라톤대회 폭발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가 준비 중에 있지만 개봉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배우인 리암 니슨이 열연한 영화 ‘논스톱’의 제작 관계자인 알렉스 하이네만은 “사람들이 분명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 사건의 조사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알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들이 말하는 진실은 픽션(꾸민 이야기)보다 더욱 기이하고 독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이러한 실제 재난 스토리를 그다지 추구하지 않는다. 매우 슬프고 안타깝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실종된 말레이시아 항공기를 수색중인 일본 정보수집위성은 지난 26일 호주 남서쪽에서 여객기 잔해로 추정되는 부유물 10개를 추가로 확인했지만, 여전히 사건의 전말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