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게 턴 강도가 ‘피해자’에게 배상요구,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을 겨누고 돈을 빼앗아간 강도를 다시 만난다면 피해자는 얼마나 가슴이 철렁할까.

강도가 자신이 턴 가게를 찾아가 배상을 요구하는 황당한 사건이 최근 아르헨티나의 지방도시 산타 페에서 발생했다.

점잖게(?) 비무장으로 피해자를 찾아간 강도는 “경찰에게 매를 맞았으니 피해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강도피해를 당한 건 사진점이었다. 강도는 주인에게 총을 겨누고 돈과 소지품을 빼앗고 도주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털린 돈과 물건을 되찾은 주인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다음 날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한 청년이 저벅저벅 가게로 들어오더니 다짜고짜 주인에게 “내 얼굴 기억하냐.”고 물었다.

주인이 가만히 살펴보니 남자는 바로 전날 총을 들고 자신을 위협하던 강도였다.

강도는 “신고를 하는 바람에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매를 맞았다.”면서 피해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남자는 액수를 낮춰가면서 흥정을 하려 했다. 한참이나 실랑이를 벌이던 그는 마침 사진점에 함께 있던 주인의 친구에게 쫓겨났다.

사진점 주인은 “친구가 강도를 때려주려 했지만 보복이 무서워 말렸다.”면서 “강도가 어떻게 하루 만에 풀려났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석방 논란이 일자 현지 검찰은 “전과가 없는 데다가 범행에 사용한 권총도 고장난 것으로 드러나 구속이 어려웠다.”고 궁색한 변명을 내놨다.

사진=자료사진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