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彿 잡지 표지 장식한 ‘어린이 벵거’ 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유력 스포츠 매체 르퀴프가 아르센 벵거 감독의 소년 시절 사진을 잡지판 표지에 장식하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속 ‘어린이 벵거’는 소년답게 해맑게 웃고 있다.

르퀴프가 이번에 잡지판 표지에 벵거 감독의 사진을 공개하고 나선 것은 최근 벵거 감독이 아스널을 이끌며 달성한 1,000경기 업적을 기리기 위함이다. 비단 축구뿐 아니라 역사적으로 오랜 경쟁관계에 있는 프랑스 출신의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팀의 감독으로 1,000경기를 이끌었다는 것을 대단한 업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한편, 최근 프랑스 국가대표팀이 곧 아스널과의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벵거 감독에 다시 한 번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고 보도된 바 있으며 프랑스의 수도 파리에 홈구장을 두고 있는 파리생제르망(PSG)역시 갑부 구단주가 부임한 뒤로 계속해서 벵거 감독에 구애를 보내고 있다.

벵거 감독은 아스널에 대한 강한 애정을 보이며 프랑스 국가대표팀 감독직 제의를 지금까지 수차례 고사해왔으나, 잉글랜드 및 프랑스 언론에서는 ‘벵거가 은퇴 전 본인의 출신국가 국가대표팀 감독을 하고 싶어한다’며 미래에 벵거 감독이 프랑스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사진= 프랑스 매체 르퀴프가 잡지판 표지에 소개한 소년 시절 벵거의 사진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