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그녀의 옷]英왕세자비 ‘공중전화박스’ 닮은 드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왕세자비 패션



영국 윌리엄왕세자와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가 ‘로열 베이비’ 조지 왕자(조지 알렉산더 루이스)와 함께 7일(현지시간) 뉴질랜드를 공식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생후 8개월 된 조자 왕자의 첫 해외 순방이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모았으며, 미들턴 왕세자비 역시 평소보다 더욱 세련되고 화려한 패션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미들턴 왕세자비는 선명한 붉은색의 투버튼 원피스와 심플한 디자인의 검은색 구두로 여느 때보다 화려함을 자랑했다.

영국 로열패밀리의 상징과도 같은 모자도 빼놓지 않았다. 원피스와 같은 컬러의 이 모자는 그간 왕세자비가 선보여 온 모자들보다는 조금 투박한 느낌이지만 격식을 차려야 하는 만큼 액세서리를 최대한 배제한 것으로 보인다.

미셀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인, 펑리위안 중국 주석 부인 등 남다른 패션감각을 자랑하는 전세계 퍼스트레이디 중에서도 최고의 패셔니스타로 손꼽히는 미들턴 왕세자비지만 이날만큼은 ‘약간의’(?) 비난도 감수해야 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그녀가 조지 왕자를 안고 비행기에서 내리는 사진을 게재하며 “발랄해보이기는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로열패밀리의 클래식함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비행기 승무원 또는 영국의 오래된 공중전화박스를 연상케 하는 의상”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왕세손 부부와 조지 왕자는 영국 연방인 뉴질랜드와 호주 정부의 초대로 양국을 공식 방문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