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자담배 ‘펑’ 대형 폭발…아수라장 현장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배를 줄이고 싶은 마음에 전자담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전자담배에 대한 안전성은 여전히 도마에 올라 있다. 최근 영국에서는 전자담배의 성분 뿐 아니라 기기의 안전성에도 의심을 품을만한 사고가 발생했다.

로라 배티라는 여성은 최근 노스요크셔의 한 바(Bar)에서 일하던 중 깜짝 놀랄 만한 폭발음을 들었다. 놀랍게도 테이블 위에 올려뒀던 전자담배가 갑자기 폭발한 것.

당시 상황은 현장에 달려있던 CCTV를 통해 고스란히 녹화됐고, 이를 본 많은 사람들 역시 충격과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갑작스럽게 폭발음이 들리면서 불이 났고 바로 옆에 있었던 나는 미처 피하기도 전에 옷에 불이 붙었고 팔이 그을릴 정도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폭발한 전자담배는 그녀와 함께 일하던 동료의 것으로 지난 해 12월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담배의 주인은 충전케이블을 꽂아 놓은 뒤 충전 중이었으며 리튬 배터리 팩이 폭발해 불이 시작된 것으로 현지 소방 관계자는 추측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은 “전자기기를 충전할 때에는 반드시 충전 도중 기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지를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면서 “만약 아무도 없는 집에서 이런 폭발 사고가 발생한다면 위험이 더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폭발한 전자담배 배터리 제조업체는 “웹사이트를 통해 배터리와 관련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현재 상황과 관련해서는 아직 어떤 설명도 내놓을 수 없다”고 회피했다.



최근 영국에서는 전자담배 배터리팩의 위험에 대한 목소리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전자제품안전협회 측은 “전자담배 충전 시 사고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전자담배 폭발과 관련한 자세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