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고기 뱃속에서 이런 게 나오다니 ‘민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망한 물건을 삼킨 물고기가 외신에 소개됐다.

음흉(?)한 물고기는 최근 노르웨이 서부의 바다에서 잡혔다. 64세 할아버지 어부가 친 어망에 걸리면서 부끄러운(?) 행각이 드러났다.

물고기는 바칼라우(대구)로 무게는 5~6kg 정도였다.

평범한 물고기는 배를 가르자 민망한 물건이 나오면서 화제가 됐다.



할아버지가 배를 가르자 꿀꺽 삼킨 청어 두 마리가 보이더니 민망한 섹스토이가 나왔다.

섹스토이는 짙은 오렌지색 고무제품으로 길이는 15~16cm였다. 할아버지의 아들은 물고기 뱃속에서 발견된 섹스토이의 인증사진을 찍어 공개했다.

할아버지 어부는 “바칼라우가 닥치는대로 먹어버리는 어종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섹스토이를 발견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이런 일이 또 일어날 가능성은 머리에 벼락을 맞을 만큼 희박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발견된 민망한 물건엔 모터가 달려 있었지만 건전지는 들어있지 않았다.

할아버지는 “낭만적인 노르웨이 바다를 항해하던 배에서 누군가 바다에 버린 것으로 보인다.”며 “바칼라우가 오징어로 착각하고 물건을 삼킨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Bjorn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