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조건 복수” 분노에 휩싸인 하마스 영아 장례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부터 이스라엘에 의해 재개된 가자지구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군사령관 무함마드 데이프의 부인과 생후 7개월 영아가 사망한 가운데, 해당 장례식에 운집한 팔레스타인 수천 명 사이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무조건적인 복수를 외치는 움직임이 격화되고 있다. 영국 BBC 뉴스는 하마스 군사조직 알카삼 여단 사령관 무함마드 데이프의 부인 위다드(27)와 생후 7개월 된 아들 알리의 사망소식과 해당 장례식에서 분노하는 팔레스타인 군중들의 모습을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데이프의 부인 위다드와 아들 알리의 장례식은 자발리야 지역 난민캠프에 위치한 한 모스크에서 진행됐다. 위다드의 가족들이 주관한 해당 장례식에는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함께 했다.

데이프의 장인이자 사망한 위다드의 아버지인 무스타파 하브 아스푸라(56)는 싸늘히 식은 손주 알리의 몸을 직접 하얀 천으로 감싼 뒤 모스크로 옮겨 장례를 치렀다. 생후 7개월 만에 세상을 떠난 아들과 20대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엄마는 모스크에서의 장례식 후 나란히 사막 모래 무덤에 묻혔다.

위다드는 무함마드 데이프의 두 번째 부인으로 아직 대학교에 재학 중이었던 7년 전 20살 때 테이프와 결혼식을 올렸다. 아스푸라는 “이제 갓 대학 신입생이었던 딸이 데이프와의 결혼을 감행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목숨이 위험해질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것은 무척 두려운 일 이었다”고 회상했다.



아스푸라는 사위의 얼굴을 결혼식 때 1번을 제외하면 지금껏 보지 못했다. 또한 신변상의 위험을 이유로 이제까지 딸이 어디에 살고 있는지 알 수도 없었다. 7년 만에 겨우 다시 만난 딸과 손자는 차디찬 시신으로 돌아온 상태였다. 아스푸라는 “지금 내 심정은 소중한 가족을 잃은 가자지구 내 다른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다”며 비통함을 토로했다.

장례식에 운집한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애도인파 곳곳에는 초록색 하마스 깃발이 흔들리고 있었다. 그들은 생후 7개월 된 영아와 20대 여성을 죽음으로 몬 이스라엘에 대한 증오심을 표출하며 “무조건 복수만이 남았다”고 외쳤다.

한편, 19일 공습 당시 이스라엘 측에서 무함마드 데이프가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공식 확인은 되지 않았다. 하마스 측은 공습 당시 데이프는 자택에 있지 않았다며 사망설을 부인했다. 현재 데프는 건물이 붕괴 당시 몸을 피해 달아난 뒤 지금도 하마스 군을 지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하마스는 이스라엘과의 휴전 협상 결렬을 공식 선언한 직후,외국 항공사들에게 21일(현지시각) 오전부터 이스라엘 텔아비브 상공 운항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 AFPBBNews=News1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