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몸값’ 5600만원 치와와 5마리, 동시 증발…어디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값’이 비싼 치와와 5마리가 한꺼번에 ‘실종’되는 기이한 사건이 영국 이스트요크셔주에서 발생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최근 몸값이 약 3500만원에 달하는 치와와 한 마리를 포함해 총 5마리가 하룻밤 새 ‘납치’되는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중 가장 비싼 개인 ‘제나’는 생후 14개월로, 각종 개 모델대회에서 수상한 화려한 경력을 가졌다. 지난달에는 ‘최고의 강아지’ 선발대회에서 우승하며 몸값이 3500만원 까지 치솟은 유명견(犬)이다.

함께 사라진 개 중 2마리는 각각 ‘제나’의 엄마와 할머니이며, 실종된 5마리 개의 몸값을 합치면 무려 5600만원에 달했다.

치와와 5마리가 한꺼번에 종적을 감추자 개 주인은 경찰에 신고했고 수소문을 내며 찾아나섰다. 그러던 중 가장 비싼 ‘제나’를 집에서 120㎞ 떨어진 체셔 주에서 찾게 됐다.

발견 당시 이 치와와는 휴대용 개집에 갇힌 채 버려져 있었으며, 특별한 외상은 없었지만 공포로 인한 심각한 트라우마가 생긴 후였다.

‘제나’는 체셔주에서 농장을 운영하던 사람이 농장 주변에서 개 짖는 소리를 듣고 발견했으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무사히 주인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제나’와 실종된 치와와 4마리의 주인인 힐튼은 “애지중지하던 개 5마리가 한꺼번에 사라져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한 마리를 찾을 수 있어 다행이지만 아직 다른 개들은 흔적조차 발견하지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현지 경찰은 사라진 개가 애완견을 키우는 사람들 사이에서 꽤 유명했으며, 특별한 외상없이 먼 곳에 유기됐다는 점 등을 염두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