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섹시(?)하다는 이유로 철거 위기 ‘흉상’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루마니아에서 위인의 조각상이 너무 ‘섹시’하다는 이유로 문화부 장관과 예술가가 논쟁이 붙어 화제가 되고 있다.

다소 황당함까지 자아내는 이 논란은 최근 루마니아의 문화부 장관 라두 보로야누가 과거 영부인 아레시아 타타레스쿠의 청동 흉상 가슴이 너무 크다고 문제 제기를 하면서 촉발됐다.



이 흉상은 지난해 10월 시 의회의 발주로 아레시아의 고향 고르지주(州)의 트르구 지우에 설치된 것으로 그녀는 지난 1889년 이 지역에서 태어나 영부인이 된 위인이다.

보로야노 장관은 “흉상의 가슴이 너무나 크다” 면서 “미학적으로 과장됐을 뿐만 아니라 실제 인물과 전혀 닮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장 철거해 흉상의 가슴을 줄이는 것이 좋겠다” 며 시 의회를 압박했다.

그러나 이 흉상을 제작한 조각가는 발끈하고 나섰다. 조각가 포페스쿠는 “가슴이 너무 커 섹시하다는 주장은 장관 개인의 독단일 뿐”이라며 가슴 축소 수술(?)을 단칼에 거절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