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길이 180㎝…사람보다 큰 ‘괴물메기’ 잡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웬만한 사람보다 큰 거대 괴물메기가 영국에서 잡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최근 30대 남성이 잉글랜드 동부 노퍽 카운티의 한 호수에서 거대한 민물메기를 낚는데 성공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놀라운 사연의 주인공이 된 낚시꾼은 런던 서부 출신 32세 남성 알렉스 펜쇼. 노퍽 카운티 오크우드 공원 호수에서 약 15분에 걸친 힘겨루기 끝에 이 민물메기를 잡는데 성공했다.

무게 54㎏에 길이 180㎝로 웬만한 사람보다 큰 이 민물메기는 유럽에서 거대 종으로 알려진 ‘웰스메기’로 물고기는 물론 오리, 비둘기, 개구리도 잡아먹는 육식성이다. 사실 지난 2012년 영국 에섹스에서 무게 65㎏, 길이 240㎝에 달하는 거대 웰스메기가 잡힌 바 있지만 결국 사망해 이번에 잡힌 이 웰스메기가 현존하는 가장 거대한 영국 메기 타이틀을 차지하게 됐다.

민물메기 낚시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던 펜쇼는 오전 5시부터 낚싯대를 휘감기 시작한 묵직한 진동에 15분이 넘는 줄다리기를 지속했고 이 메기를 낚았다. 그는 “처음 메기가 모습을 드러냈을 때 괴물을 보는 것 같았다. 인생에서 다시하기 어려운 경험이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참고로 펜쇼는 이 메기에 ‘듀크’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듀크는 최소 30년이 넘는 세월을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Alex Fanshawe/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