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몰래카메라가 찍은 은밀한(?) 동물의 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 정글에서 서식하는 야생동물들의 은밀한(?) 생활이 몰래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의 야생동물 프로그램 제작자 존 도우너는 지난 2년간 고화질의 웹캠으로 야생동물들의 생태를 관찰했다.

도우너는 통나무 기둥 안에 설치한 웹캠을 통해 동물들의 생태를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이미지로 담아냈다. 1개의 ‘통나무 웹캠’은 코끼리의 코에, 또 다른 통나무 웹캠은 숲 바닥에 설치됐다.

이처럼 도우너가 웹캠을 가지고 다닐 동물로 코끼리를 선택한 것은 다른 동물보다 섬세한 이미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비교적 부드럽고 느릿한 움직임의 코끼리를 통해 생생한 이미지를 담고자 했다.

코끼리가 천천히 이동하는 동안 웹캠에는 랑구르 원숭이·느림보곰·사슴·새끼표범 등 야생동물의 일상생활이 생생히 노출되었으며 특히 웹캠을 바라보는 우스꽝스러운 동물 표정이 잘 포착됐다.


도우너는 “3년 전 코끼리에 웹캠을 설치해 동물들의 일상생활을 관찰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다.” 며 “특히 코끼리와 호랑이가 서로를 위협적으로 보지 않아 코끼리에 웹캠을 달아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웹캠을 통해 동물들의 일상생활을 낱낱이 보았다.”며 “아마도 이 이미지는 그 누구도 포착하지 못한 가장 아름다운 생태계의 한 장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