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학생이 ‘男교장-女교사 성관계 영상’ 찍어 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학교에 함께 재직하는 교장과 교사가 학교 내에서 찍은 ‘성관계 동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30초 분량의 이 동영상은 스완지의 한 학교 교장인 그라함 다니엘(50)과 같은 학교 화학교사인 베탄 베일(36)이 성관계를 나누는 장면을 담고 있으며, 촬영 장소는 교장의 사무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가 된 동영상에는 두 사람의 적나라한 신음소리 및 숨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두 사람이 모두 결혼한 유부남, 유부녀이며, 이 동영상이 유투브 사이트에 공개됐다는 것.

이 동영상이 언제 촬영된 것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현지 언론은 이 동영상이 해당 학교 학생이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투브 공개 직후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동영상 속 ‘주인공’ 도 단 하루 만에 밝혀졌다.

해당 학교의 한 학생은 “영상 속 장소는 교장 선생님 집무실이다”라고 증언했다. 학교 측은 교육상의 이유로 학생들에게 동영상을 보지 말 것을 권했지만 이미 일파만파로 퍼진 상황.

또 다른 학생은 “평소에도 두 사람이 매우 친밀해 보였다. 학교 근처 맥도날드에서 방과 후에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본 적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두 사람은 모두 행방을 감춘 상태다. 화학교사인 베일의 이웃 주민은 “소문이 퍼지기 시작한 날, 남편도 그녀도 모두 사라졌다”고 전했다.

한편 학교 측은 이미 다른 교사가 교장 대행을 맡고 있으며, 학생들의 수업 및 학교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