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분 지나면 사라지는 ‘샌드 아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들에게 잠시나마 기쁨을 주기 위해 미국 각지를 돌며 ‘샌드 아트’를 선보이는 남성이 해외 언론에 소개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메트로 등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州) 플로리선트에 사는 예술가 조 맹그럼(45)은 지난 2009년부터 무려 6년간 미(美) 일대를 여행하며 공공장소 바닥에 고운 색상의 여러 모래를 뿌려서 자신 만의 작품을 만들고 있다.

이 때문에 작가가 그린 작품은 작업 도중이나 끝난 이후에도 한차례 바람이 불거나 비가 내리고 또는 청소하는 곧바로 지워져 사라지기 일쑤. 그럼에도 그는 주위 사람들을 잠시나마 즐겁게 하려고 이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작가는 “내가 하는 모든 작업은 내 손으로 모래를 뿌리는 것 뿐”이라면서 “캐나다에서 상업용으로 제조된 모래를 구매해 즉흥적으로 작업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날 보고 웃으며 온갖 종류의 신선하고 기발한 질문을 한다”면서 “모든 연령대가 즐거워한다”고 덧붙였다.

작가는 지금까지 700점 이상의 샌드 아트를 만들었다. 그는 자신이 뿌려놓은 모래가 시간이 흐르면 자연히 없어지지만 완성한 뒤 30분이 지나면 자발적으로 이 모래들을 치운다.

그는 “어떤 장소에서도 작업할 수 있지만 이를 치우기 전 더 많은 사람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곳에서 작품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사진=메트로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