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높이 9m·길이 32m 세계 최대 흑백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높이 9m, 길이 32m라는 믿기지 않는 세계 최대 크기의 흑백사진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높이 9m, 넓이 32m에 총 면적 313㎡(약 95평)에 달하는 세계 최대 흑백사진의 모습을 13일(현지시간) 게재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의 버려진 해병대 비행기지에서 진행된 해당 촬영 프로젝트에는 전 세계적으로 명망 높은 사진 아티스트 6명(제리 버치필드, 마크 챔벌린, 자크 가르니어, 롭 존슨, 더글러스 맥컬러우, 클레이튼 스파다)과 수백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은퇴한 대형 전투기 내부를 외부 빛으로부터 완전밀봉한 뒤 거대한 ‘핀 홀 카메라’로 변신시켰고 직경 10㎝의 미세한 구멍을 격납고 금속 문 사이에 만들어 촬영했다. 이는 기네스 기록에 등재된 세계 최대 카메라이기도 하다.

해당 촬영방식은 ‘카메라옵스큐라(cameraobscura)’라 불리는 기술로 역사가 2,000년이 넘은 유서깊은 세계 최초 카메라 촬영 기술이다. 이는 어두운 방의 지붕이나 벽에 작은 구멍을 뚫고 그 반대쪽에 하얀 벽이나 장막을 설치해 배경을 거꾸로 찍어내는 촬영법으로 기원전 400년 경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도 이 방식을 애용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이렇게 촬영된 사진에는 캘리포니아 어바인 미 해병대 관제센터와 활주로 등의 방대한 지형이 한눈에 담겨져 있다. 현재 이 사진은 버지니아에 위치한 ‘스미스소니언 국립 항공 우주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