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타워즈 신작 ‘촬영 시작’ 암시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의 10년 만에 선보이는 대망의 신작 ‘스타워즈’가 마침내 촬영을 시작한 것일까. 제작사가 16일(현지시간)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7’의 촬영이 시작됐을 암시하는 사진을 공개했다고 AFP통신과 영국 BBC 뉴스 등이 보도했다.



메가폰을 잡는 J.J. 에이브럼스 감독의 제작사인 배드로봇의 트위터 계정에는 이날 ‘스타워즈’ 로고가 그려진 ‘클래퍼보드’를 나타낸 사진이 ‘첫날’(#dayone)이라는 단순한 해시태그와 함께 공개됐다.

루크 스카이 워커가 사막행성 타투인에 살던 시리즈 첫 번째 작품인 ‘스타워즈 에피소드4’(1977년)와의 관련을 암시하듯 사진 속 클래퍼보드 위에는 약간의 모래가 함께 놓여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초기 제작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촬영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첫 촬영을 아부다비로 갔는지 촬영장소로 공표되는 영국 파인우드스튜디오로 갔는지는 불분명하다.

아부다비 지역 언론에 따르면 현지 사막에는 촬영용 세트의 일부가 만들어져 있다.

공개된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점은 J.J. 에이브럼스의 감독 아래 촬영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것과 일부 이름이지만 촬영감독으로 댄 민델이 발탁됐다는 것이다.

한편 신작은 이전 이야기인 ‘에피소드6: 제다이의 귀환’으로부터 30년 뒤의 이야기를 다루며, 해리슨 포드를 비롯한 오리지널 시리즈의 주역들이 대거 출연한다. 개봉은 2015년 12월 18일 예정이다.

사진=배드로봇(트위터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