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옥토퍼스 박사의 ‘로봇팔’ 현실화…MIT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파이더맨 등 할리우드 영화 속에서 주로 ‘악당용’(?)으로 등장하는 로봇팔이 현실화되고 있다. 

최근 미국 MIT 연구팀이 몸에 쉽게 장착이 가능한 로봇팔을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SRLs(Supernumerary Robotic Limbs)로 명명된 이 로봇팔의 가장 큰 특징은 한 쌍의 팔을 추가로 장착해 인간이 총 4개의 손을 사용할 수 있는 것. 이 때문에 두 사람 일을 한 사람이 할 수도 있어 산업용 혹은 군사용으로 활용 범위가 매우 넓다.

해외 IT매체들이 영화 ‘스파이더맨’에 등장하는 악당 옥토퍼스 박사의 로봇팔과 유사하다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지만 기본적인 작동원리는 크게 다르다. SRLs는 영화와 달리 생각 만으로 작동되지 않기 때문이다.

SRLs는 장착된 센서로 인간의 움직임을 감지해 이 행동을 그대로 따라한다. 따라서 개발이 더 진전되면 향후 네 손에 모두 짐을 들고 다니는 다양한 멀티 동작으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구를 이끌고 있는 헤리 아사다 교수는 “현재 프로토타입이 개발된 상태로 어깨나 엉덩이에 장착된다” 면서 “다른 로봇팔과 달리 SRLs는 인간 신체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데 주안점을 두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SRLs는 두사람이 하는 복잡한 작업을 한 사람이 할 수 있는 수준까지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