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루 100번 시도 때도 없이 ‘남성’ 서는 중년男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떤 사람에게는 육체적 쾌락일 수도 있겠지만 이 남자에게는 하루하루가 그야말로 고통이고 지옥이다.

최근 하루에 무려 100번 씩이나 오르가슴을 느끼는 남자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있다. 현지방송을 통해 사연이 알려진 화제의 남자는 미국 위스콘신주에 사는 올해 37살의 데일 데커.

부인은 물론 두 아이를 둔 화목한 가정의 아빠였던 그에게 불행이 닥친 것은 2년 전. 우연히 의자에서 넘어져 허리를 다친 이후 부터 시도때도 없이 오르가슴을 느끼는 이상증세를 느끼기 시작했다. 병원에서 진단받은 그의 병명은 ‘성적흥분지속 증후군’(Persistent Genital Arousal Syndrome). 이 희귀 질환은 직접적인 성적 자극 없이도 흥분된 상태가 지속되는 병으로 데커의 경우 ‘남성’이 계속 서있는 증상을 일으킨다.



문제는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이상 증세에 평범한 생활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데커는 “하루는 마트에서 계산을 위해 줄을 섰는데 갑자기 오르가슴이 찾아왔다” 면서 “내 앞에 아이들도 있었는데 한마디로 끔찍한 상황이었다” 며 눈물지었다.

실제 데커는 이 증세가 발병한 이후 생활이 불가능해 더이상 직장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그에게 남은 유일한 응원군은 부인과 두 아들.

부인은 “남편이 식구를 부양하지 못해 큰 부담이 되고 있지만 병을 완치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 증상이 생긴 이후 함께 ‘잠자리’도 거의 가진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가족 모두 남편을 병으로 부터 ‘해방’ 시켜줄 각지의 도움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nw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