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몸무게 408kg 女의 ‘한 발짝 옮기기’ 초특급 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무게가 무려 408kg에 달해 2년째 침실에서 꼼짝하지 못하고 있는 미국 여성을 거실로 옮기기 위해 소방서 구조 대원들을 동원한 초특급 작전이 전개됐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국 오레곤주(州)에 거주하는 여성인 샤론 홀도슨(54)은 몸무게가 무려 900파운드(408kg) 이상 나가 지난 2년 동안 자신의 침실에서 꼼짝도 못 하고 있었다. 샤론을 돌보던 의료 종사자들은 혼자서는 도저히 거동조차 할 수 없는 샤론을 그나마 조금이라도 운동을 할 수 있는 거실로 옮기고자 지난 6개월간 묘책을 마련했다.

우선 의료진들은 최신의 의료 장비와 운동 시설을 거실에 설치해 샤론의 몸무게를 조금이라도 줄여보려고 계획했지만, 그녀를 거실로 옮기는 작업이 만만치 않았다.



결국 지난 3일, 샤론은 현지 소방관들이 동원된 가운데 침실의 한쪽 벽을 허물고 레일을 깔아 침대를 집 밖으로 꺼낸 다음 다시 거실로 이동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번 이동 작전에 참가한 구급 대원들과 모든 관계자들은 아주 쉽고 매우 훌륭하게 이번 일을 성공시켰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번 작전에 참가한 한 의료진도 “지역 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 그녀는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감회를 밝혔다.

사진=거구 여성 샤론과 이동 작전 장면 (현지 언론, KPTV 캡처)

김원식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