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달리던 트럭 위에 불벼락 ‘쾅’…탑승자 ‘기적 생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캐나다의 한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럭에 갑자기 벼락이 떨어졌고, 당시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 부부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고 현지 CTV 뉴스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고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 30분쯤 캐나다 에드먼턴 인근 고속도로 구간을 운전하던 앨 페리와 함께 타고 있던 아내 베티에게 일어났다. 그 순간은 인근 거리에 설치된 CCTV에도 고스란히 찍혔다. 공개된 화면에는 한줄기 굵직한 섬광이 트럭 지붕을 강타했고 이때 녹은 파편 조각들이 사방으로 튀었다.



당시 이들 부부는 천만다행으로 떨어진 번개로 인해 다친 곳은 없었지만, 차량의 전자 시스템이 낙뢰로 손상돼 문이 잠겨 빠져 나올 수 없었다. 또한 업친데 덮친 격으로 차량 안은 타는 냄새와 함께 연기로 가득 차기 시작했다. 이대로 라면 질식의 위험이 있는 상황. 남편 앨은 차량의 유리창을 깨기 위해 발로 수십 차례 차는 등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이들은 빠져나올 수 없었다.

때마침 영화의 한 순간처럼 한 순찰차가 사고 지점을 지났고 두 사람은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앨은 당시 상황에 대해 “소닉붐(전투기의 음속 폭음) 같은 소리가 들렸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운전 중 낙뢰를 동반한 폭풍과 조우한 경우 어떻게 대처하는 게 현명할까. 최고의 선택은 비상등을 켜고 길가에 자동차를 댄 뒤 엔진을 끄고 손은 자신의 무릎 위에 올리고 폭풍이 지나갈 때까지 대기하는 것이라고 미국 국립번개안전연구원(NLSI)은 조언한다.

사진=해당 CCTV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