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국왕 “양위 이유는 왕세자가 英찰스처럼 늙을까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양위를 발표한 스페인 후안 카를로스(76) 국왕이 그 이유로 영국의 찰스 윈저(67) 왕세자를 걸고 넘어져 뒷말이 무성하다.

카를로스 국왕은 7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의 유력언론 엘문도와의 인터뷰에서 “내 아들이 찰스 왕세자처럼 왕위를 기다리다 늙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밝혔다.

2일 퇴위를 발표한 카를로스 국왕은 지난 1975년 즉위했으며 한 때는 우익 보수세력의 쿠데타를 저지하는등 스페인 민주화에 많은 역할을 해 국민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유럽을 강타한 재정위기 이후 왕실의 사치와 부패 추문 등에 휩싸이며 민생을 돌보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급기야 국민들 사이에 군주제 폐지 운동까지 일어나자 결국 아들 펠리페(45) 왕세자에게 왕위를 넘겨주고 물러났다.

카를로스 국왕은 “내 아들이 찰스 왕세자처럼 시들기 원치 않는다” 면서 “젊은 펠리페에게 양위를 하는 지금이 적절한 시기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국왕이 언급한 찰스 왕세자는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87)의 장수 덕에 60여년 째 왕위계승 서열 1위만 지키고 있다. 따라서 그에게 붙은 수식어는 ‘비운의 왕세자’ 혹은 ‘잊혀진 왕자’이지만 영국민들의 평가는 호의적이지 않다.



과거 고(故)다이애나비와의 불화와 죽음, 커밀라 파커볼스와의 불륜 등의 기억이 국민들의 가슴에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 또한 최근에는 왕위계승 서열 2위 윌리엄 왕세손(31)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인기 ‘상종가’를 치면서 그는 더욱 뒷방으로 밀려나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카를로스 국왕의 이같은 언급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양위의 이유가 사실상 스페인 내부의 정치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특히 39년을 장기집권한 카를로스 국왕 퇴위에 대한 관심이 곧바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거취로 이어지자 영국 왕실도 부담스러워 하는 눈치다.

지난 1953년 즉위해 62년 째 재위 중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그러나 왕이 사망해야 왕위 승계가 이어지는 영국 왕실의 전통상 스페인같은 조기 퇴위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