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레일을 달리는 스마트폰…러, 최첨단 ‘미래형 전철’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미래형 디자인에 최첨단 장비가 장착된 신형 전철이 내년부터 러시아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러시아 매체 모스크바 타임스(themoscowtimes.com)는 미래형 첨단 전철 R1(Russia One)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최근 소개했다.

주로 탱크를 제조하는 러시아 국영방산기업 ‘우랄바곤자보드’(Uralvagonzavod, UVZ)가 개발한 이 전철은 공식적으로 ‘71-410 전차’라 불리는데 이는 우랄바곤자보드의 기존 71-409 모델에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를 획기적으로 개선시킨 발전형 모델이라는 점을 알려준다.

마치 영화 배트맨의 배경도시인 고담시를 가로지르는 미래형 전철을 연상시키는 R1은 WI-FI는 물론 위성항법장치(global positioning system, GPS), 항균 손잡이, 첨단 에어컨, HD-CCTV 카메라가 내장된 첨단 설비를 자랑한다.

190명에서 최대 270명까지 태울 수 있는 이 전철의 가장 독특한 곳은 바로 조종석이 위치한 앞부분이다. 직각으로 시원하게 깎아진 유리창이 돌출되어 있는 전면 부분은 운전자의 시야를 기존보다 30% 넓혀주는 효과를 가진다.

그런데 이 모습이 그리 낯설지 않다. 검은 색 테두리에 화면 디스플레이를 연상시키는 검은색 유리창은 다름 아닌 주머니 속 스마트폰을 연상시킨다. 실제로 UVZ 측에 따르면, R1의 디자인 콘셉트는 ‘레일 위를 달리는 아이폰’이라고 한다.

최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서 진행된 2014 이오프롬 국제 산업디자인 박람회에서 외형이 공개된 R1은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예카테린부르크~볼고그라드를 잇는 철길 위를 달릴 예정이다. 특히 4년 후 개최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R1은 관광객들의 중요한 이동 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UVZ 측은 2015년에 R1의 대량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 중이며 해당년도 말부터는 실제 운행되는 R1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Uralvagonzavod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