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왕관과 함께 사라진 미인대회 우승女, 전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얀마 출신의 슈퍼탤런트 대회 우승자가 고가의 티아라(왕관)과 함께 사라지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올해 18살인 메이 얏타 테 아웅은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2014 미스아시아퍼시픽월드 세계 슈퍼탤런트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대회 추최 측은 그녀의 더욱 아름다운 외모와 활발한 활동을 위해 상금 대신 가슴 확대 성형수술 혜택을 제공했고, 이에 메이는 어머니를 한국으로 데려온 뒤 어머니의 보호 아래 수술을 받았다.

이후 메이와 어머니는 3개월 가량을 한국에 머물며 주최 측으로부터 체류비를 지원 받았다.

하지만 대회 우승 뒤 다양한 스케줄을 앞두고 메이와 주최 측 간의 갈등이 시작됐다.

서울신문이 주최 측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메이는 당초 대회와 관계없는 어머니의 비행기 티켓 및 체류비 일체 등을 주최 측에 요구했으며, 성형수술을 받은 뒤에는 역시 주최 측과 동의 없이 수술을 받은 병원 간호사에게 돈을 빌리는 등 예상 밖의 행동을 일삼았다.

결국 주최 측은 그녀에게 1위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통보하기 직전 갈등을 해소하는 자리를 마련하자고 제안했지만, 메이와 메이의 어머니는 약속 당일 어떤 메시지도 남기지 않은 채 한국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는 전문 디자이너가 만든 고가의 크리스털 왕관을 소유한 채 미얀마로 돌아간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재 소재지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주최 측 조직위 대표는 본지와 전화통화에서 “그녀는 계속해서 거짓말을 늘어놓았다. 비자와 관련해서도 우리에게 거짓말을 했고, 2주 만 머무른다던 그녀의 어머니는 3개월 가까이를 한국에 지냈다”면서 “무엇보다도 미얀마와 한국간의 우호적인 교류와 한류문화 발전을 위한 행사에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고 전했다.

영국 가디언, BBC 등 해외언론도 이번 일에 관심을 갖고 보도한 가운데, 사건 당사자인 메이는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한편 2014년 미스아시아퍼시픽월드 슈퍼탤런트 서치는 세계최다 영자신문을 발행하는 THE TIMES GROUP, 164국가에 네트워크망 YUUZOO 모바일, 121여 국가에 송출망을 보유하고 있는 FASHION ONE, 중화권 최대채널 MediaCorp., CCTV의 ICS가 주관 방영하는 아시아 태평양 기반의 전 세계 최대 규모 슈퍼 스타 발굴 프로젝트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