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경매+] 비틀즈 멤버 사인한 야구공 경매…무려 1억 가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즈의 멤버들이 모두 사인한 희귀한 야구공이 경매에 나온다.
최근 미국 경매업체 줄리앙 옥션 측은 오는 7일(현지시간) LA에서 열리는 경매에 '비틀즈 야구공' 한 개가 출품된다고 밝혔다.


무려 10만 달러(약 1억 1000만원)의 가치가 매겨진 이 야구공은 지난 1966년 8월 15일 워싱턴DC의 DC스타디움에서 '귀하신 몸'으로 재탄생 했다. 당시 미국 투어 중이던 비틀즈는 워싱턴 세너터스팀의 야구경기를 지켜본 후 한 남자의 사인 요청을 받게된다.

이 남자는 세너터스팀의 장비관리자 프레드 바스터. 그는 야구공 3개를 비틀즈 멤버에게 내밀어 사인을 요청했고 이에 폴 매카티니, 존 레논,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가 모두 공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평소 사인하지 않기로 유명했던 비틀즈 멤버로서는 다소 이례적인 일.

흥미로운 것은 사인볼 3개를 손에 쥔 바스터는 그중 2개를 자신이 갖고 나머지 하나는 당시 팀 투수에게 넘겼다.

경매회사 대표 다렌 줄리앙은 "세상에 단 3개만 존재하는 비틀즈 멤버 사인이 담긴 희귀 야구공" 이라면서 "비틀즈팬과 야구팬 모두에게 가치있는 아이템" 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낙찰예상가는 약 10만 달러로 시간이 지나면 더욱 가치가 올라갈 물품" 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