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내 차 내놔!”…경찰서 ‘나체 시위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남성이 불법 오토바이를 운행하다 이를 억류당하자 경찰에 나체로 항의하는 장면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장시성 난창시의 한 경찰서에서는 불법으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한 남성이 경찰 단속에 걸려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신분증 및 면허증 등을 요구했지만 경찰의 단속 및 심문에 불만을 느낀 남성은 이를 모두 강하게 거절했다.

경찰과 남성의 실랑이가 지속됐다. 계속해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돌려달라는 자신의 요구가 묵살되자, 그는 민원을 처리중인 다른 시민들은 아랑곳 하지 않은 채 옷을 하나 둘 벗기 시작했다.

티셔츠와 바지, 속옷을 차례로 벗은 이 남성은 경찰을 끊임없이 ‘위협’했고, 당시 경찰서 안에는 남성 뿐 아니라 여성도 있어 불편한 상황이 이어졌다.

옷을 모두 벗은 채 한동안 시위를 이어간 남성은 결국 출동한 다른 경찰들에 의해 강제로 끌려나가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해당 남성이 구체적으로 어떤 범법행위를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지나친 ‘협박’이다”, “과격한 시위방법을 보니 매우 불편하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