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00년간 손잡고 묻혀있던 男女커플…무슨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00년에 육박하는 오랜 세월을 어두운 땅 속에서 두 손을 꼭 잡은 채 보낸 남녀커플 유골이 한 순례 성지 유적에서 발굴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스 영국 판은 레스터 대학 고고학 연구진이 14세기 때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 깊은 예배당 터에서 깊은 사연을 품은 것으로 보이는 한 남녀유골을 발굴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영국 잉글랜드 중앙부 레스터셔에 위치한 유서 깊은 성 모렐 예배당 유적지에서 두 손을 꼭 마주잡은 채 매장된 성인남녀 유골을 발견했다. 약 700년 전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해당 유골은 비슷한 시기에 묻힌 것으로 보이는 9구의 다른 유골들과 함께 발굴됐다.

유골들은 각기 다른 형태로 묻혀있었다. 손을 꼭 잡고 묻힌 성인남녀를 비롯해 머리가 날카로운 흉기로 공격당해 사망한 것 같은 청년, 질병으로 사망한 것 같은 유골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연구진들이 주목한 것은 왜 이들이 인근에 위치한 정식 교회 묘지가 아닌 예배당 터에 묻혔는지 여부다. 여기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데, 첫째 이들이 교회묘지에 묻힐 수 없는 범죄자일 경우, 둘째 외국인일 경우, 셋째 전염성이 강한 질병의 희생자일 경우 등을 연구진은 제시했다.

한편, 연구진은 유골 외에 해당 유적이 예배당임을 알려주는 타일, 납, 벽돌 조각 등도 함께 발굴했다. 특히 11~15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은화도 발견됐는데 이는 예배당 건설연대를 알 수 있는 주요 지표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