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란 무엇일까? 세계서 가장 넓은 입술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술이 최대 둘레 60㎝까지 늘어나는 아프리카 여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스 인도 판은 세계에서 가장 입술이 넓게 늘어나는 여성으로 알려진 아타예 엘리지다그네(20)의 사연을 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남부 오모 강변에 거주하는 소수민족 중 하나인 술마(Surma) 족과 물시(Mursi) 족 여성들은 세계에서 가장 독특한 장식풍습을 고수하고 있다. 바로 아랫입술에 커다란 접시를 끼우는 것.

해당 소수 부족 일원 중 한명인 아타예 엘리지다그네 역시 이런 부족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그녀는 보통 여성들이 하는 직경 15㎝ 그릇이 아닌 직경 19.5㎝에 달하는 거대한 접시를 착용하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둘레로 치면 59.5㎝로 거의 60㎝인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넓은 기록으로 알려져 있다.



왜 해당 부족여성들은 이런 불편한 풍습을 고수하고 있는 것일까? 유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과거 타 부족에게 여성이 노예로 끌려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또는 입술을 통해 악귀가 몸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두 가지 해석이 가장 유력하다. 현재는 입술 넓이가 여성의 매력을 나타내는 척도일 뿐 아니라 결혼 때 신랑 측으로부터 받는 혼수 양의 기준이 되기 때문에 최대한 넓은 접시를 끼우기 위한 여성들 간 경쟁심이 존재한다.

아타예는 3년 전부터 아랫입술 일부를 절개해 꾸준히 스트레칭을 하며 그릇 크기를 넓혀왔다.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해당 행위가 전혀 고통스럽지 않으며 부정적인 마음도 없다”며 “만일 내 딸이 그릇을 착용하지 않더라도 의사를 존중해줄 것이다. 전통을 따를지 여부는 전적으로 딸의 몫”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한편, 최근 에티오피아 정부는 해당 행위에 대해 금지조치를 내렸으며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이 전통을 고수하지 않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