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오크? 사람?…대자연이 만든 ‘얼굴 절벽’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의 얼굴과 흡사한 절벽이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눈, 코, 입 등의 얼굴 윤곽이 선명한 데 마치 바다를 내려보는 듯해 놀라움을 더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12일 자 보도에 따르면 이 얼굴 절벽 사진은 영국 데본의 호프 코브 인근에서 팀 스태터스(32)라는 이름의 남성이 발견해 촬영한 뒤 페이스북 등에 공개한 것이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그 모습에 “믿을 수 없다”라고 코멘트하며 게시자가 사진을 조작한 것이 아닌가 의심했다.

하지만 이 사진은 어떠한 수정도 가해지지 않은 것으로 사람 얼굴을 닮은 절벽은 대자연이 오랜 기간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네티즌은 그 모습에 영화 ‘반지의 제왕’에 등장했던 괴물 오크를 닮았다고 평가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드라마 ‘브레이킹 배드’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배우 월터 화이트를 닮았다고도 말하고 있다.

이 절벽은 이미 관광 명소가 돼 많은 사람이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