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에 영향 주는 ‘새로운 태양 구름’ 최초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양 폭발, 태양 폭풍
사진=NASA



해외 전문가가 우주기상(태양풍이 지구의 자기장과 작용하면서 발생하는 심한 뇌우)을 연구하던 중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태양 구름’(Solar cloud)을 발견했다고 영국 BBC가 15일 보도했다.

영국 던디대학교의 미호 장비에 박사와 프랑스, 아르헨티나 공동 연구팀은 태양이 발산하는 새로운 형태의 자기성 구름(Magnetic cloud)을 발견했다.

일반적으로 자기성 구름은 태양이 우주에 방출하는 물질의 집합을 나타내며, 일명 태양폭풍이라 부르는 코로나 질량 방출(CME, 태양 태기를 통하여 우주공간으로 방출되는 물질덩어리)의 징후로도 해석된다.

이번에 발견한 이 ‘태양 구름’은 코로나 질량 방출의 물질 덩어리보다 크기가 훨씬 작은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 질량 방출로 지구에서는 오로라가 형성되기도 하는데, 연구팀은 새로운 형태의 태양 구름 등 우주기상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를 이끈 장비에 박사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태양 표면의 폭발로 거대한 자기성 구름이 형성되며, 이보다 더 작은 자기성 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성질이 완벽하게 다른 새로운 형태의 구름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발견한 태양 구름은 크기가 더 작을 뿐만 아니라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것과 다른 장소, 다른 방식으로 형성된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태양에서 형성됐다는 것은 확실하지만 태양 대기의 어느 부분에서 이러한 물질이 나타났는지는 아직 미스터리”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미국항공우주국의 태양관측 위성인 스테레오(STEREO·Solar Terrestrial Relations Observatory)를 이용해 태양 구름을 관찰해 왔다. 태양 구름이 코로나질량방출을 포함한 태양풍에 의해 지구로 전달되면 전류 흐름을 방해해 전자시스템을 마비시키는 등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해 왔다.

장비에 박사와 합동 연구팀은 코로나질량방출의 전조라 할 수 있는 태양 구름, 그리고 새로운 형태의 태양 구름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자세히 연구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