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음~ 자유의 냄새…불법 서커스단서 구출된 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불법 서커스단서 구조된 사자



수년간 서커스단에서 힘겹게 생활해 온 동물이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되면서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 6살인 사자 ‘엘사’는 최근 이탈리아 남부의 사르디니아 섬에서 구조됐다. 영국의 한 자선단체가 서커스단에서 불법으로 학대당하는 동물의 정보를 입수한 뒤 구조에 나선 것.

당시 엘사를 포함한 동물들은 서커스단 조련사들의 강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사람들에게 쇼를 펼치는 등 학대에 몸살을 앓아왔다.

이탈리아 정부 관련부처의 지휘 아래 구조에 나선 자선단체는 서커스단과 조련사들이 정부가 승인하는 안전 규정 및 동물보호 규정에 어긋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구조에 나선 단체에 의해 공개된 사진 속 ‘엘사’는 풀밭에 배를 내밀고 누워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이다. 구조단체 관계자는 “엘사가 처음으로 자유를 만끽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엘사’는 구조 이후 풀밭을 서서히 거닐거나 가만히 우리 밖을 응시하는 등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표정을 지어 주위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구조를 이끈 자선단체 ‘본 프리 파운데이션’(Bord Free Foundation)의 한 관계자는 “‘엘사’와 함께 태어난 형제는 장애가 있어서 서커스 무대에 오르지 못하고 태어나자마자 죽임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엘사는 건강상태를 일단 체크한 이후 양호한 것으로 판정되면 남아프리카의 초원으로 옮겨 야생에서 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탈리아 정부가 ‘엘사’와 다른 동물들을 학대한 서커스단 관계자들을 모두 체포했다”면서 “이들에 대한 엄격한 규제 및 처벌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